대변인
미래통합당 대변인 공식 논평·보도자료입니다.

국난 극복 외치는 이낙연 전 총리, 병 주고 약 주나? [장능인 상근부대변인 논평]

2020-03-26


이번 종로 국회의원 선거에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출마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국난 극복을 선거 슬로건 중 하나로 삼았다고 한다.

 

이낙연 전 총리가 민주당에서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을 맡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이 전 총리가 외치는 국난 극복은 우한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조기 종식 등을 말하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대한민국 국민의 건강과 생명에 중대한 위협이 되고 있는 우한 코로나19에 대한 초동 대처 실패에 대한 책임을 가진 문재인 정권의 초대 총리 이낙연국난 극복을 외치는 것은 위선 정권 출신다운 모순적 발상이다. 어떻게 스스로 초래한 국난을 스스로 극복하자고 외칠 수 있는가?

 

이낙연 전 총리는 우한 코로나19의 국내 최초 감염 시기가 자신의 총리 공식 사임 시기보다 1주일 이후라는 이유로 빠져 나갈 생각을 해선 안 된다. 문재인 정권 초대 총리로서 이 전 총리가 대통령을 제대로 보좌하고 행정각부를 제대로 통할했다면 국외 유입 감염병에 이렇게 허무하게 방역시스템이 무너지지는 않았을 것이다.

 

이낙연 전 총리는 양심이 있다면 더 이상 병 주고 약 주는 식의 국난 극복을 외쳐서는 아니 된다. 이낙연 전 총리는 문재인 정권의 위선을 심판하는 이번 총선을 대비하여 당장 위선적 슬로건부터 자진 반납하고 대국민 사과부터 하길 바란다.

 

2020. 3. 26.

미래통합당 상근부대변인 장 능 인

키워드
  • 장능인, 국난극복,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 이낙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