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변인
미래통합당 대변인 공식 논평·보도자료입니다.

주호영 원내대표, 포스트코로나 및 고령사회 시대의 헌혈 증진 정책토론회 인사말씀 [보도자료]

2020-07-31

 

호영 원내대표는 2020. 7. 31.() 14:00, 포스트코로나 및 고령사회 시대의 헌혈 증진 정책토론회에 참석했다. 그 인사말씀은 다음과 같다.


<주호영 원내대표>

 

우리 피 혈액은 생명 목숨과도 같은 것인데, 우리가 피 흘려, 피땀 흘려 하는 것도 그런 뜻을 반영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 피가 없으면 사람이 못 사는데 신이 묘하게 잘 만들어놓으신 것은 건강한 사람의 피는 뽑아도 곧 보충되고 재생되어서 남에게 줄 수 있다는 것이 묘미인 것 같다. 간혹 신문 지상을 통해서 헌혈한 혈액이 부족해서 걱정한다는 기사를 볼 때마다 안타까운 생각이 들고 코로나 이후에 헌혈 숫자가 급격히 줄어들어서 당국이 많이 걱정하고 있다는 기사를 봤다.

 

저희 미래통합당은 5월 말 개원 하면서 우리도 뭔가 의미있는 일을 사회에 하자 생각해서 헌혈을 했다. 헌혈차가 와서 하면 적격자 수가 적고 보여주기밖에 되지 않는다해서 한달간 꾸준히 전국의 우리 당원들을 상대로 헌혈운동을 해서 약 1,500명 정도가 참여해 기증한 것이 있다. 헌혈은 한번하면 일정한 기간이 지나면 계속할 수 있기 때문에 저희들이 헌혈하신 분들에게도 감사인사장을 보내드렸다. 그래야 가을에 한번 더 할 때 또 참여하시도록 저희가 부탁할 수 있어서, 저희도 꾸준히 걱정하고 가을 경에는 2,000명 이상의 당원들이 참여해서 우리 사회에 도움이 되고 힘든 부분을 해결하는데 저희들이 조금이라도 앞장설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려고 한다.

 

헌혈에 재미 붙이신 분들, 오늘 여기도 600회 헌혈을 하신 분도 와계신다고 하는데, 50100회 하신 분들이 많으니까 어떻게 제도적으로 잘해서 지금은 순수히 자발적 헌혈에 의존하는데 제도적으로 헌혈을 장려할 수 있는 제도들이 있으면 도움이 되지 않겠나 싶어서 홍석준 의원이 혈액 관련법도 개정하고 토론회를 마련하신 것 같다. 잘해서 우리 사회가 습관적으로 헌혈할 수 있는 사람을 많이 가질 수 있는 그런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 오늘 노용균 교수님을 비롯해서 적십자사 박경서 회장님. 오셨으니까 같이 잘 논의를 해서 제도적으로 권장할 수 있는 안을 만들어주시면 저희들이 적극적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우리 사회가 헌혈하시는 분들에 대해 더 감사하고 또 제도들이 잘 도입돼서 피가 부족해서 걱정이라는 기사를 다시는 보지 않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 준비해주신 홍석준 의원, 적십자사 수고하셨고 토론회 참여하시고 관심 가지고 와주신 분들 감사드리고, 더더구나 더 감사할 것은 습관적으로 꾸준히 정기적으로 헌혈해주시는 분들 너무 감사 드린다.

 

 

2020. 7. 31.

 

 

미래통합당 공보실

키워드
  • 헌혈운동, 헌혈 증진, 포스트코로나, 적십자